수제비

내위키

밀가루를 반죽한 다음 작은 크기로 손으로 뜯어내서 적당하게 편 다음 국물에 넣어서 익히는 음식. 또는 이러한 음식에 넣는 밀가루 반죽을 뜻한다. 보통은 멸치육수감자, 호박, , 양파와 같은 채소를 썰어 넣어서 맛을 낸 국물을 사용한다. 물론 고기육수나 해물육수를 사용할 수도 있고 된장을 풀어서 넣을 수도 있고 김칫국으로 김치수제비를 끓일 수도 있다. 칼국수와 닮은 점이 많으므로 칼국수 국물로 쓰인다면 수제비 국물로도 쓰일 수도 있다. 단 팥칼국수는 있어도 팥수제비는 없는 듯. 밀가루 반죽을 할 때에도 전문 음식점은 콩가루감자녹말을 사용하기도 한다. 뜯어 넣는 밀가루 반죽의 모양은 일정하지 않지만 평평햐게 펴서 넣어야 빨리 익거나 속이 설익는 일이 없다.

어려웠던 시절을 상징하는 음식 중 하나로 꼽힌다. 역사는 조선시대까지 거슬러 기록이 있지만 그 당시 밀가루는 오히려 보다도 구하기 쉽지 않았으니 고급 음식이었을 것이고, 특히 한국전쟁미국의 원조로 식량 부족을 해결해야 했던 시절, 은 없고 원조로 들어온 밀가루로 끼니를 해결해야 했던 사람들은 질리도록 수제비를 먹었다. 국물도 있으니까 물로 배를 채울 수도 있고, 국수에 비해서는 반죽을 손으로 대충 뜯은 다음 적당히 펴서 국물에 투입하면 되니 집에서 만들기도 간편했다. 그 시절을 산 사람들은 수제비라고 하면 고개를 절래절래 흔든다. 지금이야 수제비에 멸치에 여러 가지 채소도 들어가고 푸짐하지만 그 당시는 희멀건 국물에 수제비도 많이 들지도 않았다. 그러니 물배 채우듯 허기를 달래야 했던 음식이 어려워던 시절의 수제비였다.

반죽으로서 수제비는 다른 음식에 국수사리처럼 쓰이기도 한다. 예를 들어 샤브샤브를 다 먹고 남은 국물에 칼국수 또는 수제비를 익혀 먹기도 하고, 민물매운탕에 수제비를 뜯어 넣기도 하는 식이다. 아예 감자수제비처럼 제품으로 나와 있는 것도 있다.

'수제비 뜨기' 혹은 '물수제비'라는 말도 있는데, 작은 돌을 최대한 각도를 낮춰서 물 위에 던지면 돌이 물에 몇 차례 통통 튀면서 나아가는 모습을 뜻하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