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두부

내위키

두부의 일종으로, 두부를 만드는 과정에서 콩물에 간수를 넣고 면보에 넣어서 수분을 짜내면 덩어리가 지는데, 이것을 압착해서 완전히 굳히면 모두부가 되지만 압착하지 않고 몽글몽글한 덩어리가 져 있는 상태로 먹는 두부를 뜻한다. 이렇게 만드는 순두부는 자잘한 덩어리가 성기게 뭉쳐져 있는 형태라서 어느 정도 입자감이 있다. 강원도 쪽에서 직접 두부를 만드는 곳들을 가보면 이렇게 몽글몽글한 덩어리가 진 순두부를 팔거나 물에 끓여서 양념장만 풀어 먹기도 하는데, 일반 시중에서 살 수 있는 플라스틱 튜브에 들어 있는 순두부는 이렇지 않고 그냥 연두부보다 약간 더 물컹한 정도이고 입자감이 없다. 이쪽은 연두부와 별 차이가 없거나 연두부보다도 좀 덜 굳히고 수분이 많은 정도라고 보면 된다. 순두부 전문점이 아닌 일반 분식집 같은 곳에서 순두부찌개를 주문하면 보통 이런 순두부를 넣고 끓인다.

모두부보다 훨씬 무르고 잘 부스러지며 모양도 일정치 않으므로 썰거나 해서 다양하게 활용하기는 좀 어렵다. 연두부처럼 그냥 양념장을 얹어서 먹기도 하지만 가장 많이 쓰이는 곳은 역시 고춧가루로 맵게 양념해서 끓이는 순두부찌개. 김치찌개, 된장찌개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넘버 3로 꼽아주기에는 충분할만큼 대중들에게 인기를 누리고 많은 음식점에서, 그리고 가정에서 볼 수 있다. 속초를 비롯한 강원도 영동지방에서는 그냥 물에 끓여서 간장 양념을 풀거나 얹어 먹는 방식이 더 널리 퍼져 있다.

대만이나 홍콩, 마카오 등지에서는 디저트로도 많이 먹는다. 설탕 시럽이나 과일, 연유 같은 것들을 부어서 차게 또는 따뜻하게 먹기도 한다. 다만 순두부보다는 연두부 혹은 위에서 언급한 대량생산 방식 순두부에 가까운 식감이다.

영양 면에서 보면 오히려 모두부보다 낫다고 한다. 순두부 상태에서 모두부로 굳히는 과정에서 짜내는 물이 그냥 물이 아니라 의 수용성 성분들이 함께 녹아나오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