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와인

내위키

유럽 와인으로는 프랑스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라이벌이라고 할 수 있다. 프랑스 와인이 전 세계적으로는 가장 이름을 떨치고 있지만 이탈리아 와인도 이에 꿀리지 않으며, 사실 역사로 보면 오히려 이탈리아 와인이 더 장대하다. 그도 그럴 것이, 가톨릭에서는 성찬의 포도주가 필수이기 때문에 교황이 있는 이탈리아에서 와인은 중요할 수밖에 없었고, 일찌감치 와인이 발달했다. 프랑스 와인이 본격 발전한 것은 14세기에 교황이 아비뇽으로 도망 온, 이른바 '아비뇽 유수' 사건 이후였다.

가장 유명한 지역으로 양대 라이벌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은 본토 중부의 토스카나와 북쪽 꼭대기 피에몬테. 토스카나는 산조베제와 이를 알이 크게 품종 개량한 브루넬로를 주종으로 하고 있고, 피에몬테는 뭐니뭐니해도 네비올로가 주종이다. 토스카나는 프랑스 보르도의 주류 품종을 베이스로 한 수페르 토스카나가 오히려 전통적인 토스카나 와인을 쌈싸먹는 분위기로, 고급 와인은 수페르 토스카나와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가 라이벌로 겨루고 있다.

프랑스의 AOC처럼 이탈리아도 지역 인증 제도가 있다. 아래의 네 단계로 나뉜다.

  • IGT(Indicazione geografica tipica, 일반 지리적 표시) : 인증 규정이 가장 느슨해서 네 단계 중에는 가장 낮은 등급인데... 그렇다고 싸구려냐 하면 그 반대의 사례가 한둘이 아니다. DOC 계열들이 전통에만 집착한 까다로운 규정을 강요하다 보니 이러한 틀에서 벗어난 와인을 만드는 이들은 아예 IGT로 받아버린다. 그 대표 예가 이탈리아에서 가장 비싼 와인으로 손꼽히는 메를로 100%의 마세토 와인[1]. 이탈리아 포도 품종을 1%도 안 쓰는지라 규정에 안 맞아서 IGT로 들어간다. 이것 말고도 수페르 토스카나 와인 중에 IGT를 받은 게 꽤 있다.
  • DO(Denominazione di Origine, 원산지 지정) : IGT보다는 좀더 강화된 규정을 적용한다. DO로 시작하는 세 가지 인증 가운데 가장 가장 널럴하지만 이 인증 와인은 별로 없다. 그냥 IGT 가는 게 나으니...
  • DOC(Denominazione di Origine Controllata, 통제된 원산지 지정) : 가장 많이 받는 인증이다. 저렴한 와인도 많지만 가격의 톱을 찍는 쟁쟁한 와인들도 즐비하다. 일단 수페르 토스카나의 대표 주자인 사시카이아[2]가 DOC이고, 피에몬테 지역의 맹주인 가야의 이른바 '블랙 레이블' 시리즈들은 바르바레스코 하나 빼고는 DOC다. 사실 수페르 토스카나 중에는 원래는 IGT였지만 워낙에 명성을 날리다 보니 규정을 변경해서 DOC 인증을 주기도 한다.
  • DOCG(Denominazione di Origine Controllata e Garantita, 통제 및 보증된 원산지 지정) : 가장 까다로운 인증이다. 품종이나 농사, 제조, 숙성에 이르기까지 전통을 고집한 까다로운 규정을 두고 있다. 그 때문에 일부 생산자들은 좀 더 나은 품질의 와인을 만들기 위해서 DOCG를 포기하기도 한다. 수페르 토스카나가 그 대표 사례이고, 피에몬테에서 가장 값비싼 와인을 줄줄이 내고 있는 가야(Gaja) 역시도 최상위 라인업에 속하는 블랙 라벨은 바르바레스코 하나 빼고는 DOC 인증이다. 바르바레스코와 바롤로는 네비올로 품종 100%여야 한다는 규정이 있어서 바르베라를 약간 블렌딩한 와인들은 DOCG를 못 받는 것.

각주

  1. 메를로 100%로 만드는 초고가 와인이다 보니 '이탈리아의 샤토 페트뤼스'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다.
  2. 우리나라에서는 '이건희 와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건희가 좋아하기도 했고 연말연시 임원 선물로 돌리기도 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