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1번째 줄: 1번째 줄:
 +
唐麵.
 +
 
[[녹말]]을 원료로 만든 반투명한 [[국수]]. [[녹말]]과 [[명반]]으로 만들며 미끌미끌한 식감을 특징으로 한다. [[밀가루]] [[국수]]와 비교하면 열량이 낮은 편이고, 기름에 튀기지 않아도 뜨거운 물에 잘 익기 때문에 [[다이어트]]용 [[컵라면]]에 당면을 쓰는 제품이 많다. 하지만 그냥 놔두면 서로 쉽게 들러붙기 때문에 [[참기름]]을 넣거나 해서 버무려 줘야 하는데 그러면 칼로리 급상승.
 
[[녹말]]을 원료로 만든 반투명한 [[국수]]. [[녹말]]과 [[명반]]으로 만들며 미끌미끌한 식감을 특징으로 한다. [[밀가루]] [[국수]]와 비교하면 열량이 낮은 편이고, 기름에 튀기지 않아도 뜨거운 물에 잘 익기 때문에 [[다이어트]]용 [[컵라면]]에 당면을 쓰는 제품이 많다. 하지만 그냥 놔두면 서로 쉽게 들러붙기 때문에 [[참기름]]을 넣거나 해서 버무려 줘야 하는데 그러면 칼로리 급상승.
  
 
시중에서 파는 당면은 [[고구마]]녹말을 사용한다. [[감자]]녹말로 만들면 더 맛있기는 한데, 빨리 풀어지기 때문에 고구마녹말로 만든 쪽이 다루기 좋다고 한다.
 
시중에서 파는 당면은 [[고구마]]녹말을 사용한다. [[감자]]녹말로 만들면 더 맛있기는 한데, 빨리 풀어지기 때문에 고구마녹말로 만든 쪽이 다루기 좋다고 한다.
  
[[잡채]]에 꼭 들어가는 재료. 하지만 [[잡채]] 자체의 역사는 [[조선시대]]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당면은 개화기에 들어왔다. [[잡채]]라고 당면이 다 들어가는 건 아니라서 중국식 [[고추잡채]]나 [[부추잡채]]에는 당면이 안 들어간다. [[갈비탕]]이나 [[곰탕]] 같은 탕요리, [[소불고기]], [[전골]]을 비롯한 갖가지 요리에 사리로 들어간다. 밀가루면과는 달리 국물을 탁하게 만들지 않는다는 것은 장점인데 국물을 엄청 빨아들이는 특징도 있다. 처음에 삶아서 넣으면 그런 현상은 별로 없다. 국수와는 달리 당면은 익는점이 낮은 전분으로 만든 거라 뜨거운 탕에 넣고 잠시 놔두기만 해도 풀어지면서 먹을 수 있게 되는데, 이 때 국물을 확 먹어버리니 미리 삶아서 넣는 게 낫다.  
+
[[잡채]]에 꼭 들어가는 재료. 하지만 [[잡채]] 자체의 역사는 [[조선시대]]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당면은 개화기에 들어왔다.<ref>처음 유입된 건 중국 청나라 때, 즉 조선 후기이지만 널리 퍼진 것은 개화기를 지나서 일제강점기까지 가야 한다.</ref> [[잡채]]라고 당면이 다 들어가는 건 아니라서 중국식 [[고추잡채]]나 [[부추잡채]]에는 당면이 안 들어간다. [[갈비탕]]이나 [[곰탕]] 같은 탕요리, [[소불고기]], [[전골]]을 비롯한 갖가지 요리에 사리로 들어간다. 밀가루면과는 달리 국물을 탁하게 만들지 않는다는 것은 장점인데 국물을 엄청 빨아들이는 특징도 있다. 처음에 삶아서 넣으면 그런 현상은 별로 없다. 밀가루 [[국수]]와는 달리 당면은 익는점이 낮은 전분으로 만든 거라 뜨거운 탕에 넣고 잠시 놔두기만 해도 풀어지면서 먹을 수 있게 되는데, 이 때 국물을 확 먹어버리니 미리 삶아서 넣는 게 낫다.
 +
 
 +
[[만두]], [[순대]]와 같은 음식의 속재료로도 널리 쓰이는데, 당면이 널리 퍼지기 전까지는 [[만두]]나 [[순대]]에 이런 건 안 들어갔다. 사실 당면은 값도 싸고 붇으면 양도 많아지고 해서 값싸게 양을 늘리는 데에는 아주 좋은 재료 중 하나다. 원래 [[순대]]에는 속을 채울 때 돼지피와 함께 찹쌀을 썼지만 찹쌀 대신 값싼 당면이 들어간 게 요즘 [[분식집]]에서 흔히 보는 당면순대다. [[만두]] 역시도 전통 방식으로 만든다면 당면이 들어가지 않는다. 그런 이유로 당면이 들어간 [[만두]]나 [[순대]]를 싸구려라고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다.
  
 
먹기는 꽤나 까다롭다. 워낙에 미끄덩해서 [[젓가락]]으로 집으면 쑥쑥 미끄러져 나간다. 이러면서 색깔 있는 국물을 튀기면... {{관용구:이하생략}}
 
먹기는 꽤나 까다롭다. 워낙에 미끄덩해서 [[젓가락]]으로 집으면 쑥쑥 미끄러져 나간다. 이러면서 색깔 있는 국물을 튀기면... {{관용구:이하생략}}

2018년 11월 6일 (화) 03:54 기준 최신판

唐麵.

녹말을 원료로 만든 반투명한 국수. 녹말명반으로 만들며 미끌미끌한 식감을 특징으로 한다. 밀가루 국수와 비교하면 열량이 낮은 편이고, 기름에 튀기지 않아도 뜨거운 물에 잘 익기 때문에 다이어트컵라면에 당면을 쓰는 제품이 많다. 하지만 그냥 놔두면 서로 쉽게 들러붙기 때문에 참기름을 넣거나 해서 버무려 줘야 하는데 그러면 칼로리 급상승.

시중에서 파는 당면은 고구마녹말을 사용한다. 감자녹말로 만들면 더 맛있기는 한데, 빨리 풀어지기 때문에 고구마녹말로 만든 쪽이 다루기 좋다고 한다.

잡채에 꼭 들어가는 재료. 하지만 잡채 자체의 역사는 조선시대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당면은 개화기에 들어왔다.[1] 잡채라고 당면이 다 들어가는 건 아니라서 중국식 고추잡채부추잡채에는 당면이 안 들어간다. 갈비탕이나 곰탕 같은 탕요리, 소불고기, 전골을 비롯한 갖가지 요리에 사리로 들어간다. 밀가루면과는 달리 국물을 탁하게 만들지 않는다는 것은 장점인데 국물을 엄청 빨아들이는 특징도 있다. 처음에 삶아서 넣으면 그런 현상은 별로 없다. 밀가루 국수와는 달리 당면은 익는점이 낮은 전분으로 만든 거라 뜨거운 탕에 넣고 잠시 놔두기만 해도 풀어지면서 먹을 수 있게 되는데, 이 때 국물을 확 먹어버리니 미리 삶아서 넣는 게 낫다.

만두, 순대와 같은 음식의 속재료로도 널리 쓰이는데, 당면이 널리 퍼지기 전까지는 만두순대에 이런 건 안 들어갔다. 사실 당면은 값도 싸고 붇으면 양도 많아지고 해서 값싸게 양을 늘리는 데에는 아주 좋은 재료 중 하나다. 원래 순대에는 속을 채울 때 돼지피와 함께 찹쌀을 썼지만 찹쌀 대신 값싼 당면이 들어간 게 요즘 분식집에서 흔히 보는 당면순대다. 만두 역시도 전통 방식으로 만든다면 당면이 들어가지 않는다. 그런 이유로 당면이 들어간 만두순대를 싸구려라고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다.

먹기는 꽤나 까다롭다. 워낙에 미끄덩해서 젓가락으로 집으면 쑥쑥 미끄러져 나간다. 이러면서 색깔 있는 국물을 튀기면...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부산에서는 비빔당면이라는 것을 판다. 삶은 당면에 매운 양념과 당근, 단무지, 어묵 채썰은 것, 부추시금치, 김가루를 넣고 비벼서 먹는 간단한 음식이다.

국수 대신 당면을 써서 칼로리를 낮춘 컵라면들이 있다. 컵라면은 봉지라면과는 달리 건면을 쓰지 못하는데, 건면은 뜨거운 물울 붓는 것만으로는 충분히 불지 않아서 먹기 힘들다. 하지만 녹말로 만든 당면은 밀가루보다 익는점이 낮으므로 컵라면에 쓸 수 있다.[2] 보통 컵라면 하나가 400kCal 가까이 가는 것에 비해서 당면을 쓴 컵라면은 200kCal도 안 된다. 그때문에 당면을 쓴 컵라면은 다이어트용으로 팔리고 있는 중. 당면처럼 미끈한 몸매를 만드세요! 물론 유탕면을 쓴 것과 비교하면 맛은 아무래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

각주

  1. 처음 유입된 건 중국 청나라 때, 즉 조선 후기이지만 널리 퍼진 것은 개화기를 지나서 일제강점기까지 가야 한다.
  2. 사실 컵라면에 들어가는 유탕면도 익는점을 낮추기 위해서 봉지라면보다 전분을 좀 더 많이 섞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