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다이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5번째 줄: 5번째 줄:
 
관광으로 오기에는 썩 매력적인 곳은 아니다. 센다이 시내에는 절이나 신사 정도를 제외하고는 변변한 관광지가 없는 실정이고, 주변으로 범위를 넓히면 사쿠나미 쪽으로는 온천과 [[닛카위스키]]의 [[미야기쿄증류소]], 사찰인 사이호지 정도가 있다. 더구나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사고 이후로는 더더욱 관광지로서 꺼려지는 장소가 되어버려서... <del>놀러 갔다가 여기 저기서 한국어 들리는 게 싫은 사람들에게는 적극 추천하는 바이다. </del>  
 
관광으로 오기에는 썩 매력적인 곳은 아니다. 센다이 시내에는 절이나 신사 정도를 제외하고는 변변한 관광지가 없는 실정이고, 주변으로 범위를 넓히면 사쿠나미 쪽으로는 온천과 [[닛카위스키]]의 [[미야기쿄증류소]], 사찰인 사이호지 정도가 있다. 더구나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사고 이후로는 더더욱 관광지로서 꺼려지는 장소가 되어버려서... <del>놀러 갔다가 여기 저기서 한국어 들리는 게 싫은 사람들에게는 적극 추천하는 바이다. </del>  
  
쇼핑으로는 꽤 괜찮은 면이 있는데, 센다이역 서쪽으로 나오면 백화점은 물론 [[토큐핸즈]], 야마다전기(LABI)와 같은 대형 매장이 옹기종기 모여 있기 때문.<ref>[[요도바시카메라]]는 반대편인 센다이역 동쪽에 있다.</ref> 다만 한국인들에게 인기 좋은 돈키호테는 없는 게 좀 아쉽다. 돈키호테를 가고 싶다면 키타센다이역 인근에 메가돈키호테가 있다.
+
쇼핑으로는 꽤 괜찮은 면이 있는데, 센다이역 서쪽으로 나오면 백화점은 물론 [[토큐핸즈]], 야마다전기(LABI)와 같은 대형 매장이 옹기종기 모여 있기 때문.<ref>[[요도바시카메라]]는 반대편인 센다이역 동쪽에 있다.</ref> 다만 한국인들에게 인기 좋은 돈키호테는 없는 게 좀 아쉽다. 돈키호테를 가고 싶다면 키타센다이역 인근에 메가돈키호테가 있다. 대도시급에 속하는 곳이어서 경제 규모도 상당한 편이고, 번화가에 있을 건 다 있다.
  
 
음식으로는 뭐니뭐니 해도 [[소혀]], 즉 규탄이 유명하다. 일본에서 인기 있는 부위인 소혀 요리의 원조로 치는 곳이 센다이니.. 센다이에 간다면 소혀구이를 매인으로 하는 규탄정식은 꼭 먹어보자. 에다마메를 갈은 즌다를 이용한 떡이나 디저트도 이 지역 명물이고 한때 우리나라 오렌지족을 상징하는 식문화 중 하나였던 [[로바타야키]]도 센다이가 원조다. 미야기현을 비롯한 토호쿠 지방이 쌀로 유명한 곳이라 좋은 [[니혼슈]]도 많이 나는 곳이고 수산물도 풍부하지만 문제는 후쿠시마 핵발전소의 방사능이 계속 그쪽 바다로 유출된다는 게... 술 소비량이 은근히 많은 곳인데, 특히 [[위스키]] 소비량은 센다이가 속해 있는 [[미야기현]]이 일본 1위다. 인근 사쿠나미에 [[닛카위스키]]의 센다이공장([[미야기쿄증류소]])이 있고 센다이에서 조금 남쪽으로 내려간 나토리에는 [[삿포로맥주]]의 센다이공장이 자리 잡고 있다. 반면 일본 위스키 시장 점유율 1위인 [[산토리]]는 이 동네에서는 맥을 못 추고 있는데, 1988년 CEO의 지역 비하 망언 사건이 그 원인으로, 점유율이 꼴찌로 추락할 정도로 안 좋은 대접을 받았지만 열심히 이미지 복구를 위해 애쓴 끝에 이제는 그럭저럭 회복한 상태다. 일단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하이볼]]은 아무래도 [[산토리]] 쪽이 압도적이라서...
 
음식으로는 뭐니뭐니 해도 [[소혀]], 즉 규탄이 유명하다. 일본에서 인기 있는 부위인 소혀 요리의 원조로 치는 곳이 센다이니.. 센다이에 간다면 소혀구이를 매인으로 하는 규탄정식은 꼭 먹어보자. 에다마메를 갈은 즌다를 이용한 떡이나 디저트도 이 지역 명물이고 한때 우리나라 오렌지족을 상징하는 식문화 중 하나였던 [[로바타야키]]도 센다이가 원조다. 미야기현을 비롯한 토호쿠 지방이 쌀로 유명한 곳이라 좋은 [[니혼슈]]도 많이 나는 곳이고 수산물도 풍부하지만 문제는 후쿠시마 핵발전소의 방사능이 계속 그쪽 바다로 유출된다는 게... 술 소비량이 은근히 많은 곳인데, 특히 [[위스키]] 소비량은 센다이가 속해 있는 [[미야기현]]이 일본 1위다. 인근 사쿠나미에 [[닛카위스키]]의 센다이공장([[미야기쿄증류소]])이 있고 센다이에서 조금 남쪽으로 내려간 나토리에는 [[삿포로맥주]]의 센다이공장이 자리 잡고 있다. 반면 일본 위스키 시장 점유율 1위인 [[산토리]]는 이 동네에서는 맥을 못 추고 있는데, 1988년 CEO의 지역 비하 망언 사건이 그 원인으로, 점유율이 꼴찌로 추락할 정도로 안 좋은 대접을 받았지만 열심히 이미지 복구를 위해 애쓴 끝에 이제는 그럭저럭 회복한 상태다. 일단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하이볼]]은 아무래도 [[산토리]] 쪽이 압도적이라서...
11번째 줄: 11번째 줄:
 
밤문화 쪽으로는 [[코쿠분초]]라는 도시 제일의  환락가가 있으나 그 규모는 [[가부키초]]나 [[스스키노]] 같은 데에 비하면 초라한 수준. 하지만 있을 건 어지간히 모여 있고 바, 음식점도 웬만큼 모여 있으니 센다이에서 먹고 마시러 어딜 갈까 고민되면 센다이역 일대, 분카노요코초와 함께 가볼 만하다.
 
밤문화 쪽으로는 [[코쿠분초]]라는 도시 제일의  환락가가 있으나 그 규모는 [[가부키초]]나 [[스스키노]] 같은 데에 비하면 초라한 수준. 하지만 있을 건 어지간히 모여 있고 바, 음식점도 웬만큼 모여 있으니 센다이에서 먹고 마시러 어딜 갈까 고민되면 센다이역 일대, 분카노요코초와 함께 가볼 만하다.
  
한국에서 가려면 하루 한번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는 [[인천공항|인천]]-센다이 노선이 매일 운항되고 있다. [[센다이국제공항]]에서 센다이역까지 공항액세스선을 타면 30분도 안 걸린다. 아니면 도쿄에서 신칸센 타고 센다이역에서 내리면 된다. 도쿄-센다이는 거리가 좀 애매한지라 일본 안에서는 신칸센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져서 항공편이 별로 없다. 그런데 한국에서 관광으로 가는 수요는 많지 않다. 센다이 자체가 관광지로 유명한 곳도 아니고 게다가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이후로는 더더욱 꺼려지는 곳이 되었으니... [[아시아나항공]]의 센다이 노선을 타보면 오히려 인천 경유 환승객이 주류인 분위기.
+
한국에서 가려면 하루 한번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는 [[인천공항|인천]]-센다이 노선이 매일 운항되고 있다. [[센다이국제공항]]에서 센다이역까지 공항액세스선을 타면 30분도 안 걸린다. 아니면 [[도쿄]]에서 [[신칸센]] 타고 센다이역에서 내리면 된다. [[도쿄]]-센다이는 거리가 좀 애매한지라 [[일본]] 안에서는 [[신칸센]]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져서 항공편이 별로 없다. 그런데 한국에서 관광으로 가는 수요는 많지 않다. 센다이 자체가 관광지로 유명한 곳도 아니고 게다가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이후로는 더더욱 꺼려지는 곳이 되었으니... [[아시아나항공]]의 센다이 노선을 타보면 오히려 [[인천공항|인천]] 경유 환승객이 주류인 분위기.
  
 
{{각주}}
 
{{각주}}

2018년 11월 6일 (화) 10:58 기준 최신판

せんだいし(仙台市)。

일본 미야기현의 현청 소재지이자 토호쿠 지방 최대 도시. 모리노미야코(杜の都)라는 애칭이 있어서 가게 간판에서 종종 이 이름을 찾아볼 수 있다. 또한 센다이에서는 종종 DATE라는 문구를 볼 수 있는데, 날짜를 뜻하는 date가 아니다. 센다이를 개척하고 자리 잡게 한 주역인 다테 마사무네의 성씨인 '다테'를 영문 표기한 게 DATE.

관광으로 오기에는 썩 매력적인 곳은 아니다. 센다이 시내에는 절이나 신사 정도를 제외하고는 변변한 관광지가 없는 실정이고, 주변으로 범위를 넓히면 사쿠나미 쪽으로는 온천과 닛카위스키미야기쿄증류소, 사찰인 사이호지 정도가 있다. 더구나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사고 이후로는 더더욱 관광지로서 꺼려지는 장소가 되어버려서... 놀러 갔다가 여기 저기서 한국어 들리는 게 싫은 사람들에게는 적극 추천하는 바이다.

쇼핑으로는 꽤 괜찮은 면이 있는데, 센다이역 서쪽으로 나오면 백화점은 물론 토큐핸즈, 야마다전기(LABI)와 같은 대형 매장이 옹기종기 모여 있기 때문.[1] 다만 한국인들에게 인기 좋은 돈키호테는 없는 게 좀 아쉽다. 돈키호테를 가고 싶다면 키타센다이역 인근에 메가돈키호테가 있다. 대도시급에 속하는 곳이어서 경제 규모도 상당한 편이고, 번화가에 있을 건 다 있다.

음식으로는 뭐니뭐니 해도 소혀, 즉 규탄이 유명하다. 일본에서 인기 있는 부위인 소혀 요리의 원조로 치는 곳이 센다이니.. 센다이에 간다면 소혀구이를 매인으로 하는 규탄정식은 꼭 먹어보자. 에다마메를 갈은 즌다를 이용한 떡이나 디저트도 이 지역 명물이고 한때 우리나라 오렌지족을 상징하는 식문화 중 하나였던 로바타야키도 센다이가 원조다. 미야기현을 비롯한 토호쿠 지방이 쌀로 유명한 곳이라 좋은 니혼슈도 많이 나는 곳이고 수산물도 풍부하지만 문제는 후쿠시마 핵발전소의 방사능이 계속 그쪽 바다로 유출된다는 게... 술 소비량이 은근히 많은 곳인데, 특히 위스키 소비량은 센다이가 속해 있는 미야기현이 일본 1위다. 인근 사쿠나미에 닛카위스키의 센다이공장(미야기쿄증류소)이 있고 센다이에서 조금 남쪽으로 내려간 나토리에는 삿포로맥주의 센다이공장이 자리 잡고 있다. 반면 일본 위스키 시장 점유율 1위인 산토리는 이 동네에서는 맥을 못 추고 있는데, 1988년 CEO의 지역 비하 망언 사건이 그 원인으로, 점유율이 꼴찌로 추락할 정도로 안 좋은 대접을 받았지만 열심히 이미지 복구를 위해 애쓴 끝에 이제는 그럭저럭 회복한 상태다. 일단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하이볼은 아무래도 산토리 쪽이 압도적이라서...

밤문화 쪽으로는 코쿠분초라는 도시 제일의 환락가가 있으나 그 규모는 가부키초스스키노 같은 데에 비하면 초라한 수준. 하지만 있을 건 어지간히 모여 있고 바, 음식점도 웬만큼 모여 있으니 센다이에서 먹고 마시러 어딜 갈까 고민되면 센다이역 일대, 분카노요코초와 함께 가볼 만하다.

한국에서 가려면 하루 한번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는 인천-센다이 노선이 매일 운항되고 있다. 센다이국제공항에서 센다이역까지 공항액세스선을 타면 30분도 안 걸린다. 아니면 도쿄에서 신칸센 타고 센다이역에서 내리면 된다. 도쿄-센다이는 거리가 좀 애매한지라 일본 안에서는 신칸센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져서 항공편이 별로 없다. 그런데 한국에서 관광으로 가는 수요는 많지 않다. 센다이 자체가 관광지로 유명한 곳도 아니고 게다가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이후로는 더더욱 꺼려지는 곳이 되었으니... 아시아나항공의 센다이 노선을 타보면 오히려 인천 경유 환승객이 주류인 분위기.

각주

  1. 요도바시카메라는 반대편인 센다이역 동쪽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