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포지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내위키
 
5번째 줄: 5번째 줄:
 
레이싱은 결국 결승 레이스 결과로 성적이 결정된다. 예선 폴 포지션에게 추가 포인트를 주는 경기도 있지만 그런 경우에도 당연히 결승에서 우승해서 얻는 포인트가 훨씬 더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폴 포지션을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많고 이에 관한 통계도 따로 내는데, 그 이유는 가장 빠른 드라이버라는 괸점에서 본다면 오히려 예선 기록이 중요할 수도 있기 때문.
 
레이싱은 결국 결승 레이스 결과로 성적이 결정된다. 예선 폴 포지션에게 추가 포인트를 주는 경기도 있지만 그런 경우에도 당연히 결승에서 우승해서 얻는 포인트가 훨씬 더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폴 포지션을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많고 이에 관한 통계도 따로 내는데, 그 이유는 가장 빠른 드라이버라는 괸점에서 본다면 오히려 예선 기록이 중요할 수도 있기 때문.
  
[[레이스]]는 변수가 굉장히 많다. 모두가 우루루 달리는 과정에서 경합을 하다가 사고가 날 수도 있고, [[피트스톱]]이 필요하거나 의무라면 거기서 시간을 까먹기도 한다. 트러블도 나기 쉽고 [[타이어]] 관리를 비롯한 운영의 문제도 있고... 정말 여러 가지를 생각해야 한다. 연료도 넉넉히 실어야 한다. 하지만 예선은 닥치고 한 바퀴를 빨리 도는 게 관건이다. 물론 트러블도 사고도 날 수 있지만 레이스보다는 부담이 적기 때문에 무조건 빨리 도는 데에 집중할 수 있다. 따라서 '빠른 드라이버'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예선 기록이 오히려 더 맞을 수 있다. 물론 예선에서 좋은 성적을 내서 [[그리드]]에서 앞자리를 차지할 수록 [[레이스]]에서 유리한 건 말할 것도 없다. 특히 [[모나코]]나 [[싱가포르]], [[마카오]]와 같이 도로의 폭이 좁은 곳은 앞지르기가 어렵기 때문에 예선 성적이 더더욱 중요하다.<ref>특히 상위권이라면 사고 아니면 [[피트스톱]]에서 뒤집어지는 경우가 많고 레이스 중 앞지르기로 순위가 뒤집히는 모습을 보기는 어렵다.</ref> 따라서 폴 포지션을 차지한다면 일단 반은 먹고 들어간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
[[레이스]]는 변수가 굉장히 많다. 모두가 우루루 달리는 과정에서 경합을 하다가 사고가 날 수도 있고, [[피트스톱]]이 필요하거나 의무라면 거기서 시간을 까먹기도 한다. 트러블도 나기 쉽고 [[타이어]] 관리를 비롯한 운영의 문제도 있고... 정말 여러 가지를 생각해야 한다. 연료도 넉넉히 실어야 한다. 하지만 예선은 닥치고 한 바퀴를 빨리 도는 게 관건이다. 물론 트러블도 사고도 날 수 있지만 레이스보다는 부담이 적기 때문에 무조건 빨리 도는 데에 집중할 수 있다. 따라서 '빠른 드라이버'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예선 기록이 오히려 더 맞을 수 있다. 물론 예선에서 좋은 성적을 내서 [[그리드]]에서 앞자리를 차지할 수록 [[레이스]]에서 유리한 건 말할 것도 없다. 특히 [[모나코]]나 [[싱가포르]], [[마카오]]와 같이 도로의 폭이 좁은 곳은 앞지르기가 어렵기 때문에 예선 성적이 더더욱 중요하다.<ref>특히 상위권이라면 사고 아니면 [[피트스톱]]에서 뒤집어지는 경우가 많고 레이스 중 앞지르기로 순위가 뒤집히는 모습을 보기는 어렵다.</ref> 따라서 폴 포지션을 차지한다면 일단 반은 먹고 들어간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지그재그식으로 정렬하는 스태거드 그리드라면 2위보다 더 앞에 자리 잡으므로 더더욱 유리하다.<ref>국제 대회에서는 대부분 스태거드 그리드지만 몇몇 나라에서는 지그재그가 아니라 같은 열로 나란히 늘어서는 방식의 그리드를 쓰기도 한다.</ref>
  
 
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폴 포지션이 예선 1위를 의미하지 않을 수도 있는데 리버스 그리드가 그 경우. 예선 성적 또는 직전 경기 순위의 역순으로 그리드를 배치함으로써 경기 결과가 너무 뻔하게 나오는 것을 막기 위해서인데, 이런 경우에는 꼴찌가 폴 포지션이 될 수도 있다. 다만 그냥 리버스 그리드를 하면 일부러 예산을 느리게 달릴 것이므로 한 경기에 레이스가 두 번 있으면 두 번째 레이스에서 리버스 그리드로 가는 게 보통이다. 예선 상위권에게도 챔피언입 포인트를 줘서 동기 부여를 하기도 한다.
 
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폴 포지션이 예선 1위를 의미하지 않을 수도 있는데 리버스 그리드가 그 경우. 예선 성적 또는 직전 경기 순위의 역순으로 그리드를 배치함으로써 경기 결과가 너무 뻔하게 나오는 것을 막기 위해서인데, 이런 경우에는 꼴찌가 폴 포지션이 될 수도 있다. 다만 그냥 리버스 그리드를 하면 일부러 예산을 느리게 달릴 것이므로 한 경기에 레이스가 두 번 있으면 두 번째 레이스에서 리버스 그리드로 가는 게 보통이다. 예선 상위권에게도 챔피언입 포인트를 줘서 동기 부여를 하기도 한다.
  
 
{{각주}}
 
{{각주}}
 +
 +
[[Category:모터스포츠]]

2018년 10월 4일 (목) 15:59 기준 최신판

Pole position.

모터 레이싱그리드에서 가장 앞에 자리 잡은 장소. 보통은 예선에서 1위를 기록한 선수가 이 자리를 차지한다. 이 자리를 차지한 선수를 폴 시터(pole sitter)라고 부른다. 상당수 모터스포츠 용어가 경마로부터 내려온 것과 마찬가지로 폴 포지션 역시 원래는 경마에서 예선 1위를 차지한 말이 코스 가장 안쪽 자리를 차지하는데 여기에 위치 표시를 하기 위한 기둥이 박혀 있었던 것에서 유래했다.

레이싱은 결국 결승 레이스 결과로 성적이 결정된다. 예선 폴 포지션에게 추가 포인트를 주는 경기도 있지만 그런 경우에도 당연히 결승에서 우승해서 얻는 포인트가 훨씬 더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폴 포지션을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많고 이에 관한 통계도 따로 내는데, 그 이유는 가장 빠른 드라이버라는 괸점에서 본다면 오히려 예선 기록이 중요할 수도 있기 때문.

레이스는 변수가 굉장히 많다. 모두가 우루루 달리는 과정에서 경합을 하다가 사고가 날 수도 있고, 피트스톱이 필요하거나 의무라면 거기서 시간을 까먹기도 한다. 트러블도 나기 쉽고 타이어 관리를 비롯한 운영의 문제도 있고... 정말 여러 가지를 생각해야 한다. 연료도 넉넉히 실어야 한다. 하지만 예선은 닥치고 한 바퀴를 빨리 도는 게 관건이다. 물론 트러블도 사고도 날 수 있지만 레이스보다는 부담이 적기 때문에 무조건 빨리 도는 데에 집중할 수 있다. 따라서 '빠른 드라이버'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예선 기록이 오히려 더 맞을 수 있다. 물론 예선에서 좋은 성적을 내서 그리드에서 앞자리를 차지할 수록 레이스에서 유리한 건 말할 것도 없다. 특히 모나코싱가포르, 마카오와 같이 도로의 폭이 좁은 곳은 앞지르기가 어렵기 때문에 예선 성적이 더더욱 중요하다.[1] 따라서 폴 포지션을 차지한다면 일단 반은 먹고 들어간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지그재그식으로 정렬하는 스태거드 그리드라면 2위보다 더 앞에 자리 잡으므로 더더욱 유리하다.[2]

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폴 포지션이 예선 1위를 의미하지 않을 수도 있는데 리버스 그리드가 그 경우. 예선 성적 또는 직전 경기 순위의 역순으로 그리드를 배치함으로써 경기 결과가 너무 뻔하게 나오는 것을 막기 위해서인데, 이런 경우에는 꼴찌가 폴 포지션이 될 수도 있다. 다만 그냥 리버스 그리드를 하면 일부러 예산을 느리게 달릴 것이므로 한 경기에 레이스가 두 번 있으면 두 번째 레이스에서 리버스 그리드로 가는 게 보통이다. 예선 상위권에게도 챔피언입 포인트를 줘서 동기 부여를 하기도 한다.

각주

  1. 특히 상위권이라면 사고 아니면 피트스톱에서 뒤집어지는 경우가 많고 레이스 중 앞지르기로 순위가 뒤집히는 모습을 보기는 어렵다.
  2. 국제 대회에서는 대부분 스태거드 그리드지만 몇몇 나라에서는 지그재그가 아니라 같은 열로 나란히 늘어서는 방식의 그리드를 쓰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