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고야메시

내위키

名古屋めし

하여간 뭐든 갖다 놓고 된장만 바르면 나고야메시다.

나고야에서는 모두가 된장남 된장녀다.

나고야아이치현을 중심으로 발달한 음식들을 아울러서 부르는 말이다. 일부는 인근 기후현미에현이 발상지이기도 하고, 다른 지역의 음식이 이곳으로 건너와서 변형된 것이라기보다는 된장 테러를 당한 것도 많다. 아무래도 이 세 개의 현을 아우르는 최대 도시가 나고야다 보니 나고야메시라는 말이 붙었다.

1 특징

1.1 된장 페티쉬 사랑

나고야메시라는 말이 따로 있을 정도로 나름대로의 괴이한 음식 문화를 형성하고 있지만 왠지 고급스럽지 않다는 인식이 많다. 아래에 있는 목록을 보면 알겠지만 하츠마부시 빼고는 별로 고급스러워 보이는 게 없다. 뭔가 안 어울릴 것 같은 것을 엮어놓은 음식들 덕분에 B급 미식의 메카라는 말이 있을 정도인데. 가장 독특한 점이라면 된장, 즉 미소를 엄청 좋아한다. 물론 미소일본요리에 자주 사용되는 재료지만 이 동네의 독특한 점은 쌀이 들어가는 시로미소가 아니라 콩만 가지고 만든 아카미소를 쓴다는 것.[1]

아이치현 특산인 핫쵸미소(八丁味噌) 소스로 별의 별걸 다 만든다. 핫쵸미소 소스를 쓴 돈카츠, 함바구, 쿠시카츠, 우동, 오뎅 등등은 나고야 일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일본에서 널리 쓰는 시로미소에 비해 색깔은 물론 맛과 향도 강한 편이라 일본인들 사이에서는 호불호가 많이 엇갈린다. 이 때문에 다른 지역 사람들은 아카미소를 거론하면서 나고야를 촌스럽다고 까기도 한다. 시로미소에 익숙한 다른 지역 일본인들에게는 너무 강한 아카미소의 맛이 잘 맞지 않는 데다가 여기 저기 안 넣는 데가 없다시피 하다 보니 이 동네 음식은 드세고 맛없다고 생각하기 쉽다.

이 동네 된장 사랑이 어느 정도인가 하면, 심지어 된장을 넣은 맥주까지 만든다. 고만해 미친놈들아

나고야으로 유명한데, 나고야코친(名古屋コーチン)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유명해서 닭고기를 쓴 여러 가지 요리들이 있다. 대중들에게 가장 유명한 음식이라기보다는 술안주로는 테바사키(手羽先)가 있다. 자세한 것은 해당 항목 참조. 그밖에도 만만한 오야코동도 널리 사랑 받는다.

1.2 킷사텐

나고야에 갔다면 아침식사는 한번쯤 킷사텐에서 꼭 먹어 보자. 설령 호텔에서 아침식사를 제공해 준다고 해도 말이다. 나고야메시/킷사텐 항목 참조.

2 주요 음식들

나고야메시로 자주 거론되는 음식은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각각의 항목 참조.

보고 있으면 입에서 미소가 절로 나온다. 웃음이 아니라 미소 된장 냄새 말이다.

아카미소로 진하게 만든 것들은 한국사람 입맛에는 너무 짜고 단 맛이 진해서 거부감을 가질 수도 있다. 하지만 좀 적응되면 꽤나 생각나는 맛이기도 하다. 된장이라고는 하지만 막상 먹어보면 우리 생각하는 된장의 맛과는 상당히 다르고, 단맛을 많이 내기 때문에 그냥 고소한 브라운 소스처럼 여겨질 수도 있다. 텐무스테바사키, 키시멘 같은 것들은 일본음식에 익숙한 사람들이라면 별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다. 타이완라멘은 매운 것 좋아하는 한국사람들에게도 얼얼하게 맵다.

나고야메시를 먹으려고 이곳 저곳 돌아다니기 귀찮다면 나고야역에서 해결하자. 나고야역 서쪽 출구로 나가면 바로 있는 지하 아케이드 에스카(ESCA)에 웬만한 나고야메시의 대표주자들이 대부분 포진해 있다. 나고야의 유명 음식점들이 낸 분점도 많으므로 여기서 이것 저것 먹어볼 수 있다. 또 한 가지 방법은 센트레아 나고야 중부국제공항에서 해결하는 것. 4층에 가면 어지간한 나고야메시의 유명 음식점이 분점을 내고 있다.

3 각주

  1. 우리나라야 된장이라면 당연히 으로 만드는 것으로 생각하겠지만 뭔소리야 대량생산하는 건 밀가루 처넣는데 일본은 대부분 을 섞어서 만든다. 큐슈 일대와 시코쿠 일부 지방만이 대신 보리를 주원료로 하고, 순수 으로 된장을 만드는 곳은 나고야 주변의 아이치현. 기후현, 미에현 정도 밖에 없는지라 오히려 콩된장이 지역 특산물 대접을 받는다. 한국에도 지역에 따라서는 곡물을 쓰는 된장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