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란젓

내위키

명태의 알, 즉 명란을 알집째로 소금에 절인 젓갈. 보통은 고추를 써서 빨갛게 물을 들여서 파는데, 요즈음은 식용색소를 많이 쓰는 편. 물을 들이지 않아서 색깔이 창백한 것은 백명란이라고 부른다. 명태알을 그냥 먹는 경우는 별로 없기 때문에 그냥 명란이라고도 많이 부른다.

젓갈 중에서 꽤 고급으로 치는 편으로, 알의 독특한 질감과 짭쪼름하면서도 약간의 비린내, 감칠맛, 약간의 쓴맛이 어울려서 특유의 독특한 맛을 낸다. 먹을 때는 알집을 터뜨린 다음 갓지은 따뜻한 밥 위에 명란을 조금 올려서 먹으면 밥도둑이 따로 없다. 동해안에서 명태가 잘 안 잡히게 된 이후로는 주로 러시아산 명태가 많이 쓰이고 있다. 명태 자체도 러시아산이 많은 편이고. 한편으로는 알집째 통째로 먹는 것 때문에 동해안 명태가 씨가 마른 원인 중 하나로 비난을 받기도 한다. 알탕이나 다른 생선알 요리도 종종 이런 비난을 받곤 한다.

종종 어란과 비교되는데, 알집을 가공해서 장기 보관한다는 점에서는 비슷한 점이 있지만 차이가 많다. 어란은 보통 숭어알을 사용하며 염장한 다음 참기름을 발라가면서 서서히 말려 나간다. 말리는 과정에서 알집이 터지지 않을 정도로 돌로 누르기 때문에 모양이 납작하다는 것도 차이.

요즈음은 우리나라보다는 일본에서 더욱 각광을 받고 있다. 일본에서는 멘타이코(明太子)라고 한다. 뜻을 풀어보면 명태(멘타이)의 자식(코). 그냥 멘타이(明太)라고도 하는데, 일본에서는 명태 자체는 그닥 인기가 없고 명란만 인기가 있다 보니 그런 듯. 명란젓을 그냥 명태라고 부르는 꼴이다. 후쿠오카가 특히 유명해서 여러 유명 명란젓 전문 가게들이 있고 여러 가지로 명란을 응용하고 있다. 밥 위에 김가루 뿌리고 명란 하나 올려놓은 멘타이쥬가 오전부터 줄서서 먹을 정도. 일본 고유 음식처럼 여기기도 하지만 엄연히 한국에서 건너간 것이다. 하지만 일본 쪽에서 늘 그렇듯이 열심히 고급화를 하고 다양한 요리에 응용하다보니 이제는 명란젓이 일본음식이고 한국으로 건너간 것처럼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다. 공항에서도 특산물 기념품으로 열심히 팔지만 육류나 수산물은 검역 없이 우리나라로 가지고 들어오면 안 되므로 포기하는 게 좋다.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날것 상태에서 밥반찬으로 먹지만 일본에서는 반찬 말고도 다양한 요리에 응용하고 익혀서도 먹는다. 일본요리 말고도 서양 음식과도 조합해서 여러 가지 퓨전 요리를 만들어냈는데, 가장 대표적인 히트작이 명란파스타. 올리브유, 크림 혹은 버터간장과 명란만으로 정말 맛있는 파스타를 만들 수 있다. 피자에도 사용하고, 명란을 으깨어 바른 명란 바게트도 인기고, 명란으로 맛을 낸 과자도 여러 가지가 있고, 그밖에도 다양한 요리에 정말 많이 활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