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국제공항

내위키
Dennis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18년 12월 6일 (목) 07:28 판 (노선 현황)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대구는 물론 경북권, 특히 경북 중북부의 항공 교통 중심축이다. 예전에는 예천공항에 일부 국내선 항공편이 있었지만 수요 부족으로 폐지되고 공항 기능도 없어져서 포항공항과 함께 경북에 남은 공항은 대구공항 뿐이다. 같은 경북이지만 포항은 남동쪽 끄트머리라 대구하고는 권역이 영 다른데다가 포항공항도 KTX가 포항까지 들어가면서 망하는 분위기라...

김해공항이나 광주공항처럼 공군기지와 함께 활주로를 쓰고 있는 군사공항이다. 비행기 안에서 사진촬영 금지.. 인데 김해공항은 어느 샌가 사진촬영 금지 안내가 안 나오는 걸 보면 이쪽도 그럴지도...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주위에 즐비하다보니 전투기가 뜨고 내릴 때의 소음이 어마어마해서 늘 애물단지 같은 존재다. 대구 시민들한테야 접근성 면에서 괜찮은 지금의 입지가 좋긴 하지만 주변 주민들은 빨리 좀 옮겨달라고 아우성이고, 한편으로 보면 공항 확장도 어렵고 이착륙 제한도 많다 보니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원인이 되고 있다. 결국은 박근혜정부 때 대구공항을 이전하는 계획이 발표되었다. 대구경북권은 이참에 무산된 밀양신공항 대신 대구신공항을 영남권의 대표 국제공항으로 키우자고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영남신공항이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이 나서 24시간 운영 여부를 비롯한 여러 논란들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 이참에 대구신공항을 24시간 운영 가능한 입지에 세워서 사실상 영남신공항으로 만들자는 것.

1 노선 현황

국내선은 제주가 주력이었고 서울 쪽으로는 부산이나 광주에 비해 많이 별로였다. 일단 철도나 버스와 비교했을 항공의 가격 대 시간절약 효과가 별로인 게 가장 큰 이유. 서울에서 거리로 본다면 광주보다는 멀지만 광주는 고속도로나 철도 사정이 열악했기 때문에 대중교통으로 걸리는 시간은 대구보다 한 시간 이상 더 걸렸다. 그래도 KTX가 들어오기 전에는 김포 노선 항공편이 하루에 몇 편은 있었다. KTX 개통 후에는 경쟁력이 영 시망이다보니 김포 노선은 모두 폐지되었고 이후 제주 노선만이 남았다. 다만 대한항공인천-대구 노선을 하루 2왕복 운항하고 있다. 당연히 인천공항 국제선 환승 손님을 노린 노선인데, 원래는 인천-부산과는 달리 내항기가 아니라서 입출국수속을 인천공항에서 해야 했다. 2018년 1월 18일부로 내항기로 전환했기 때문에 국제선으로 갈아탈 손님만 이용할 수 있다.

에어부산은 한 때 페리 비행[1]을 활용해서 주말에 잠깐 운항하다가 2017년 12월부터 김포-대구 노선을 운항하기 시작했다. 일단 3월까지 주 3회 부정기편 형태로 운항해 본 후 수요가 나온다고 판단하면 정기편으로 전환할 계획이었고 실적이 꽤 괜찮았는지 정기편으로 운행하고 있다. 에어부산 웹사이트에서도 예약할 수 있다.

국제선 쪽은 김해국제공항이 멀지 않은지라 변변치 않았지만 저가항공사들이 일본중국 노선을 넣으면서 편수가 상당히 늘었다. 특히 티웨이항공이 많고 에어부산도 대구공항을 제2허브로 하면서 일본 노선을 열심히 굴리고 있다. 그밖에는 대한항공선양 노선을, 중국동방항공상하이 노선을 넣고 있다. 김해공항이 포화상태라 항공편을 늘리기가 어려워졌고 아무리 지역 경기가 장기 침체라고 해도 대구경북권의 경제 규모나 여행수요도 상당하다. 저가항공사로서는 충분히 공략할만한 경쟁력이 있다. 더 중요한 것은 이착륙제한으로, 자정부터 새벽 5시까지라서 밤 11시부터 새벽 6시인 김해공항보다 오히려 짧다!

이러한 여러 가지 노력 덕택에 국제선 취항 항공사와 노선이 점점 늘어나서 이제는 홍콩, 세부, 방콕 같은 동남아시아 도시까지도 노선이 뚫렸다. 그에 따라 국제선 이용객이 크게 늘어서 공항 이용객이 2013년 108만 명 2016년 253만 명으로 무려 2.5배 가까이 뛰었다. 2016년에는 드디어 적자 탈출에 성공했고, 2017년에는 이용객이 350만 명에 이르러서 이제는 수용 능력 포화를 고민해야 할 판. 2018년에도 계속해서 티웨이항공에어부산을 중심으로 노선이 늘어나서 400만명 돌파는 거의 확실한 상황이다.

2 터미널

여객터미널은 국제선 국내선 구분 없이 하나다. 터미널로 들어왔을 때 1층 왼쪽에 체크인 카운터, 가운데에 국제선 도착 게이트, 오른쪽에 국내선 도착 게이트가 배치되어 있으며, 2층에 국제선과 국내선 출발 게이트가 역시 각각 왼쪽과 오른쪽에 배치되어 있다. 2017년 기준으로 1층에는 배스킨라빈스가, 2층에는 엔제리너스가 있며 국제선 면세구역 안에는 신라면세점과 편의시설들이 입점해 있다. 2층에 그랜드 피아노가 설치되어 있는데 원한다면 누구든 연주할 수 있다.

특이한 점 가운데 하나는 공항터미널 바로 옆에 호텔이 붙어 있다는 것. 아예 이름도 호텔에어포트(Hotel Airport)이고 터미널에서 바로 직결되는 연결되는 통로까지 있다. 인천공항 안에 간이 트랜짓호텔이 있지만 여기는 결혼식까지 치르는 진짜 호텔이다. 아예 이렇게 공항터미널과 호텔이 붙어 있는 곳은 대구공항밖에는 없다. 결혼하면 그냥 걸어서 비행기 타고 신혼여행 가면 된다. 국제선이 일본이나 중국밖에 없어서 그렇지.

3 교통

접근성은 대구 시내에 있기 때문에 차로 간다면 좋은 편이지만 대중교통편으로는 그닥 좋은 편이라고 보기 어렵다. 일단 철도 쪽으로는 영 꽝으로 근처에 역이 없다. 대구지하철 1호선 아양교역이 그나마 가장 가까워서 '대구국제공항입구'라고 표시되어 있지만 걸어가거나 하기에는 한참 멀다. 시내버스는 여러 노선들이 들르고 있지만 공항 바깥에 정류장이 있다. 다만 정류장에서 공항터미널까지는 걸어서도 2~3분이면 될 정도로 가깝다. 리무진버스는 구미 방면으로 가는 편 하나 뿐.아무튼 육상교통의 중심지라 할 수 있는 동대구역 및 동대구복합환승센터와 연계성이 별로인게 문제다. 거리도 그리 멀지 않은데 대중교통 연결이 버스 노선 하나에 불과할 정도로 영 시망인지라...

아양교역이나 동대구역과 공항을 이어주는 셔틀버스를 운영하려는 시도도 있었지만 택시업계의 반발로 무산되었는데, 최근 들어서 국제선을 중심으로 이용객이 늘어나는 추세다 보니 교통 불편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져 가고 있고 다시 셔틀버스를 운영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물론 이번에도 관건은 택시업계의 반발일 듯. 저러니 카풀 서비스가 인기가 있지.

4 각주

  1. 영업 목적이 아니라 비행기를 다른 공항으로 옮기기 위한 비행.